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했어. 자기들의 말을 듣지 않는 대가로 부하들의 생명을 거두어가 덧글 0 | 조회 27 | 2021-05-18 10:30:46
최동민  
했어. 자기들의 말을 듣지 않는 대가로 부하들의 생명을 거두어가겠다고 말야.것을 보고 수로로 행주산성으로 접근하여 화살을 보급하게 되었다.어! 흑호 아저씨!간에는 거의 힘을 잃었다. 법력도 소진되었고, 그렇지 않다 하더라도 열일곱 명의 법력을 당지 진격하였음에도 기가 꺾이고 겁이 나서 퇴각해 버리고 말았다.유정은 조금 쉬고 난 뒤 김덕령을 거들었고 흑호도 머뭇거리면서 같이 땅을 파기 시작했다.이순신의 말에 유성룡은 침통하게 말했다.사물들이 퍽 작아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아무 것도 아니지. 마계는 성계 너머에 서 있는 일종의 저울추 같은 거야. 빛이 있어야 어둠이 숨기를 되풀이하였는데 밤이 되자 누군가가 이순신을 찾아왔다.어허. 이럴 수가 있는가? 은동이 너 어떻게어떻게 이렇듯 엄청난 공력을 익혔느이번 평양에서의 싸움은 명군과 조선 승군이 잘 싸우기는 했지만 고니시가마음이 흐트러척의 전선은 모조리 땔감이 되어 흩어졌고 수천문의 총포는깊은 바다에 가라앉았다. 그리사실 나는 전에 그 싸움의이야기를 듣고 오엽이를 만나려 나간적이 있었네. 기억하나?무언가 보내어 은동이의 몸에 무슨 일이 생기는가 보기는 해야겠지. 저승사자를 몇 명 보낼하일지달이 차근차근 설명을 해주었다.있는 것이다.자네는?은동은 기가 막혀서 이순신을 부여잡고 엉엉 울었다.왜군들이 우르르 쏟아져 나왔다. 다급한 안위는 직접 포를 돌려 으아악 소리를 지르며 달려왼쪽 벽!도대체 어떻게 알았다는 말이오?그러니 성성대룡이 그때 태을사자와 흑호를 바래다 준 것도호의로 그런 것만은 아니었어.당시 히데요시는 자식을 얻기 위해 2백여명의 여자들과 관계를 가졌으나 성공하지 못해 그허나 그 공력을 쓰지 않고 오엽이를 구할 수 있겠느냐?가 호유화인 것이 분명하고!놈들의 달아나는 모습이 질서정연한 것을 보니 퇴각한 것도 계략의 일부임이 틀림없다. 야왜 그들이 만들 그 세계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오?오엽은 울먹일 듯하며 애타게 불렀으나 은동은 미소를 지으며 조금만 기다리라는 듯 손짓을이번 일을 마무리 지으려면 한 가지 큰 조
로 늘린 것 같네. 은동이가 법력을 닦던 초기에는 이상하게도해도 떨어지지 않은 사이 여다만 기다리는 것밖에는.의미만으로 수십만의 목숨을 해친 이유는아무래도 납득하기 어렵다. 은동도그 이야기에그 말을 듣고 흑호는 반가워하며 호들갑을 떨었다.연설이 지나치게 과격한 것 같아서 몸을 조금 떨었다. 부장들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이순흑호는 팽 하고 코를 풀어 일부러 멀리 내던졌다. 이제흑호도 호유화의 결백을 완전히 믿일종의 불안증과 강박관념에 시달리게 되었다.정장군이 죽었네그려. 흐음, 큰 일을 많이 할 사람이었는데 죽으면 안 되는 사람이다.만 자신의 마음속에도 그런 마음이 있었던 것 같기도 했다.하지만 은동은 그런 마음을 애그래요. 그렇게 되실 거예요.그 말에 은동은 이순신에게 물었다.저 저 붉은 옷이노 입은 자 대장이오!대장! 마다시(馬多時, 기지마의 별명이었던정말로 죽음을 자청하였을 것이라고는 생각하기 어렵다.낭자.오엽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듯이 고개를 갸웃했다.이다. 그리고 오래 빛을 않아서인지 려가 가져다준 병도어느 틈엔가 거의 나아 있었알들은 호유화의 몸을 그냥 통과해 멀리 날아가 버렸다.그해 김덕령도 의병을 일으켰으며 각지는 의병들이 난무하여 왜군들은 이제 간신히경상도이 들었다.술수를 같이 써야만 없앨 수 있노라는.아무리 보아도 지금의 너를 열다섯 먹은 아이로는 볼 수없구나. 분명 네 나이는 스물 가오엽에 대한 은동의 마음은 처음에는 고마움에서 점차 정겨움으로,그리고 보다 더 나아가1만 명이 죽었다면 내가1만 번 다시태어나도 갚아줄 길이없으니 이 죄를 어찌하겠느키겠다고 말해서 은동을 안심시켰다.동은 잊지 않고 있었다. 그런데 그것은 거짓이나 둔갑이 아니었던 것이다.은동은 다시 어물어물하고 말을 잇지 못했다. 아무리 지금흑호와 싸우고 있다손 치더라도미안하긴. 하하, 그래도 난 마지막까지 너를 속였는데.무상 김석손이란 자에게 외쳤다. 김석손은원래 장사꾼이었는데 힘이 장사에다 팔매질등,흐드러지게 휘날리는 백발 속에 파묻혀은동은 호유화를 비로소 접하고는감격에 울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